키가 무려 ‘221cm’…기네스북에 올라 중국의 14세 중학생

 중국 14세 중학생의 키는 21cm.기네스북에 올라 세계에서 키가 큰 청소년으로 인정받고.부모도 190센티미터의 장신.

(=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학생이 너무 크다.”최근 중국에서는 프로농구 남자선수마저 압도할 정도로 키가 큰 중학생이 결국 ‘세계에서 가장 큰 청소년’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18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따르면 런던 기네스북은 정식 심사를 통해 중국 쓰촨 성 러산 시의 위산 성을 가진 14세 중학생의 키가 221.03cm를 기록했다며 세계에서 가장 큰 청소년으로 인정했다.이에 앞서 이 중학생은 지난달 말 기네스북에 도전하기 위해 중국에서 증인 2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장을 측정했다.

그때 그분들이 의자에 올라가셔서 이 중학생을 벽에 기대고 키 큰 사진과 영상 등이 웨이보 등에 퍼져 국내외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기네스북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큰 청소년의 도전자격은 13~18세로 기존 기록을 보유한 미국 청소년의 키는 215㎝였다.이 중학생은 시절인 2018년에 이미 키가 26㎝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이 중학생은 부모 모두 190cm의 큰 키에 유전적 요인도 성장에 일정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president21@yna.co.kr (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ww.kvina.co.kr/newsCenter=중국 14세 중학생의 키는 221cm기네스북에 올라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청소년으로 인정된다….부모님도 190cm 장신(베이징=연합) www.kvina.co.kr #중국 #중학생 #키 # #세상에서 가장 큰 청소년 #kvina #케이비나 #한경KVINA #한경KV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