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혜주, 투명 PI관련주, 코오롱인자, SKC, SK이노베이션) 폴더풀폰 시장은 정말 열릴까. (폴더블폰

 

몇 년 전 폴더블폰(접이식 스마트폰) 테마주가 핫한 움직임을 보이면서 개인투자자들을 개미지옥으로 데려간 종목은 코오롱이지만 아쉬운 소식이 나왔다. 일본 시장조사업체 야노경제연구소에서 나온 조사 결과라고 한다.

2020년에 접는 스마트폰, 뱅글뱅글 말은 스마트폰 소재로 쓰이는 투명 PI 규모가 15만 m였는데, 이것이 2021년에는 50만 m로 커진다고 한다.

요폴더블폰 시장은 삼성전자가 주축(88% 점유율)이지만 삼정이 투명 PI필름을 사용하지 않고 강화유리 쪽인 UTG를 적용하면서 코오롱인자의 주가는 지옥의 양상을 보이고 있다. 코ー롱잉자이 세계 최초로 “투명 PI필름의 대량 생산 양산 시설을 확보한 “로 자랑했기 때문이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시장이 커지지 않아 주가는 지옥 같은 상태와 비슷하다.

그런데 삼성전자 이외의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UTG가 아닌 안전한 투명 PI 필름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에 따라 투명 PI 필름 시장이 커질 것이라는 것이다.

코오롱인더는 2018년 연간 100만 m 규모의 투명 PI필름 양산설비를 완공했다. 화웨이와 모토로라 등에 공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SKC에서도 투명 PI필름을 생산한다. SKC도 연간 100만 m 규모의 설비를 완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도 자회사 SK아이테크놀로지(SKIET)를 통해 투명 PI필름 사업에 뛰어들었다.

아니 근데 이렇게 하면… 공급량이 많지 않아? 마진 남는다고? 수요는 50만 전망인데… 생산시설이 뾰족뾰족해지는 애플도 폴더블폰을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가 있는데 애플이 투명 PI필름을 채택하면 한 방 뒤집기가 가능할지도 모른다. 근데 애플은 강화유리를 쓸 것 같아. 게다가 애플 폴더블폰은 이르면 2022년에 출시될 것으로 추측되고 있어

#폴더블폰 관련주 #접이식스마트폰 관련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