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꼽 탈장 검사 & 청력 재검 [쌍생] 아이 키우기] +27일 : 분당 서울대 설소대,

 오늘은 하루 종일 분당 서울대에서 쌍둥이 진료 일정이 있다.

아이들의 운반(?)은 ‘포그니’를 이 용.병원 대기실에서

<설소띠검사>

오전엔 외과를, 오후엔 이비인후과를 찾았다.한 달도 안 된 쌍둥이를 안고 분당 서울대처럼 큰 병원에서 하루에 스케줄을 소화한다는 것은 아무리 뷰. 상처. 어떤 작업인지! 교수님의 일정도 맞아야 하고 예약석도 가능해야 한다.

우리는 운좋게 외과와 이비인후과를 같은 날 볼 수 있었다.점심은 지하 귀주노스에서 샌드위치를 사서 차에 가져다 먹었다.아이들도 카시트에 앉히고 분유를 먹었다.아이들ㅠ

외과는 1호 설소대 때문인데 둘 다 예약했다.외과 양희범 교수는 1, 2호의 모든 상태를 다 봤다.1호의 볼록 튀어나온 배, 설소대, 2호의 엉덩이 딤플까지 모두 봤다.

2호는 모두 양호했다.1호는 설소대가 있었다며 아직도 탯줄도 많이 튀어나와 있었다고 했다.

1호 설소대 수술을 지금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아이가 아직 너무 어려서 좀 더 지켜봐야겠다고 했다.분유를 잘 먹지 않았다면 수술을 해야 할 수도 있겠지만 1호는 분유 섭취도 좋기 때문에 1년 뒤에나 지켜보겠다고 했다.물론 지금 수술을 하면 시술만큼이나 아주 간단하게 끝나지만 1년 후면 아이가 커지기 때문에 조금 다르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볼록 튀어나온 배도 마찬가지였다.1호는 내 손가락 두 개를 합친 크기의 두께에 배가 볼록 튀어나와 있다.배꼽을 만져보니 역시 1년 뒤에 또 보러 가자고 졸랐어.그전이라도 만약 더 크면 방문하겠다고 했다.디스크와 관련이 있을 수 있지만, 만약 탈장 증세라면 수술이 커진다고 했다.아이가 너무 심하게 울지 않게 해달라고 했어.

일호의 배꼽

튀어나온 배꼽 1호가 분만실에서 난산으로 고생한 때문일까. 이래저래 영향을 받고 것 같아 유감이다.<청력검사>

쌍둥이가 태어났을 때 신생아실에서 청력검사를 했다.1호는 둘 다 재검이었고 2호는 한쪽만 재검이 나왔다. 퇴원할 때 재검사를 위해 분당 서울대 이비인후과 청력검사실 예약을 해줬다. 검사를 위해 아기를 꼭 재워 오라고 했다. 그게 오늘이다.

방음 처리된 검사실에 아기를 한 명씩 안고 들어간다.아기를 눕힌 상태로 들어가 머리에 이상한 밧줄을 꽂고 커다란 이어폰을 귀 한쪽씩 번갈아 끼고 검사한다. 아이가 멈칫했다가는 다시 반복했지만 어쨌든 검사는 완료됐다.

결과는 2호는 통과했는데 1호는 통과하지 못했다.재검에서도 통과하지 못하는 아이들이 많지 않은 것 같았다.(몇 프로라고 했지만 잊어버리고..) 2호 재검은 꽤 금방 끝났는데, 1호는 꽤 걸렸다. 아기가 뒤척이면 커다란 이어폰을 귀에 대고 아기가 뒤척이지 않을 때까지 반복했다. 푹 재워 달라는 말에 1호와 함께 복도로 나와 다시 분유를 먹이고 재워 검사실로 들어갔다.

실제로 검사 과정이 그리 정교하지 않았기 때문에 2호가 통과됐다고 별로 잘된 것 같지도 않았고, 1호가 통과하지 못했다고 해서 걱정스럽지도 않았다. 다만 검사 자체가 태어난 지 한 달밖에 안 된 잠이 덜 깬 그에게 접착도가 떨어지는 커다란 이어폰을 끼고 진행하기 때문에 믿음이 가지 않았다.

마음은 불편했다. 집에 난청 이력이 있냐고 물었다. 어느 쪽도 없었다. 난청이면 어떡하지? 난산이 난청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는데… 그때 어렵게 자연분만한 것이 1호에 나쁜 영향이 아닐까 걱정했다.

분당서울대에서 재검을 당해 통과하지 못한 1호에 대한 교수의 의견을 위해 예약을 다시 잡았다. 최병윤 이비인후과 교수에게 예약을 받는데 3주나 지나야 만날 수 있다고 했다. 청력정밀검사는 아기가 3개월 전에는 너무 어려서 받을 수 없다고 한다. 3개월 이후 수면제를 먹고 정밀검사를 한다고 한다.

쌍둥이 중 한 명의 스케줄을 잡는데, 그렇게 되면 나머지 한 명은 집에 두고 와야 하기 때문에 한 명은 또 누가 돌봐줘야 하고. 그걸 두 번 이상 해야 돼 쌍둥이 병원 스케줄은 정말 육아에 좋은(?) 게 아니다라는 생각마저 들었다.

우선 3주 뒤에 다시 방문하자.